[단독] 태진아, ‘도박설 전말’…’기자가 돈 요구했다’

0
[일간스포츠]
가수 태진아가 ‘원정 도박설’에 대해 “소설일 뿐”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태진아는 18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대응할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억울함을 전했다. 그는 “한 달 전에 내 생일이었다. 그래서 가족들과 미국에 간건 맞다. 카지노에도 가족들과 갔다”고 소개했다.

이어 “억대 도박이라는 게 웃기다. 딱 1000달러만 가지고 들어갔다. 돈을 좀 따기는 했지만, 그 돈으로 가족들과 저녁 먹고 좋은 시간 보냈다”고 소개했다.

그렇다면 왜 억대 도박 기사가 난 걸까. 그는 “당시 카지노에 교포들이 많이 와 있었다. 내가 바카라를 하는 모습을 다들 봤다. 나는 신경을 전혀 쓰지 않았는데, 그 때 현지 기자가 있었던 거 같다”면서 “이후에 한국으로 메일이 왔다. 자신을 시사저널USA 기자라면서 해명을 요청했고, 기사를 안쓰는 조건으로 내게 돈까지 요구했다. 어이가 없어, 전혀 대응을 하지 않았더니 기사가 났다”고 전했다.

태진아는 앞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을 이야기 한적이 있다. 당시에도 태진아는 “미국에서 1000불 들고 카지노에 갔더니, 미국의 한 매체 기자라며 전화가 왔다. 돈을 요구하길래, 줄 돈 없다며 그냥 끊었다”고 소개한 적이 있다.

앞서 시사저널USA는 17일(현지 시간) 태진아가 로스엔젤레스 카지노에서 억대 바카라 게임을 했다고 보도했다.

엄동진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