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손석희, 한석규에 “나 따라오려면 멀었어”

0
[스타뉴스]
/사진=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손석희 앵커가 만 50세를 앞둔 배우 한석규에 자신을 따라오려면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한석규가 출연했다.

이날 손석희는 한석규에게 “실례지만 해 바뀌면 (나이가) 몇 되냐”고 물었다.

한석규는 “만 50세 됐다. 선배님은 몇 되셨냐”며 웃었다. 이에 손석희는 “아직 멀었다. 저 따라오시려면”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석희는 나이를 먹는 것이 즐겁다는 한석규에 “여자 배우들 특히 그렇지만 나이 드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 그래서 얼굴에 손도 많이 대시고. 별로 좋아 보이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석규는 “내가 드리는 이 말을 우리 동료들도 충분히 공감할거다. 나이 먹는 것을 오히려 기다리는 그런 직업 흔치 않다”고 답했다.

이에 손석희는 “그래서 앞으로의 한석규씨를 기대하게 된다는 말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lunaleas@mtstarnews.com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전재훈 인턴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