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김예원 “이태임 선배께 누를 끼쳐 죄송”

0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겸 탤런트 김예원(26)이 ‘욕설 논란’으로 자신과 갈등을 빚은 탤런트 이태임(29)에게 자필 편지로 사과했다.

김예원은 3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한 자필로 쓴 편지를 통해 “‘띠과외'(띠동갑 과외하기) 촬영 당시 철없던 제 행동과 사회생활에 좀 더 현명하지 못해 더 오랜 꿈을 안고 노력하셨을 이태임 선배님께도 누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녀가 소속사 스타제국을 통해서가 아닌 직접 사과하는데 3개월이 걸렸다.

“이 글을 쓰기까지 너무 오랜시간이 걸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면서 “당시 처음 겪어보는 큰 여론에 독단적으로 입장발표를 하기엔 제 한마디에 많은 사람들의 입장이 있어 쉽게 어떤 말도 할 수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전날 MBC TV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우결) 시즌4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한 김예원은 “사실 ‘우결’ 촬영 때마다 많은 사람들과 마주치는 게 너무 힘들고 두려워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수없이 많았다”고 했다. “그렇지만 부족한 저를 이끌어 주시는 우결 제작진 분들, 촬영스태프 분들, 여러 관계자 분들, 그리고 (상대역인) 헨리에게도 저 때문에 의도치 않게 겪게 되는 일들을 제가 힘들다고 포기하는 게 더더욱 무책임하다고 생각해 정말 최선을 다했고 제가 할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되는 여러 관계자 분들께 너무 죄송하고 파트너로서 제게 힘이 돼주고 최선을 다해준 헨리에게도 미안한 마음뿐”이라면서 “또한 저를 보시면서 많이 불편하셨을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저를 응원해주셨던 분들께도 실망시켜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최단기간 출연자인 헨리·김예원은 지난 3월 프로그램에 투입됐다. 당시 김예원과 탤런트 이태임이 욕설을 하며 싸우는 영상이 공개되자 김예원의 하차 요구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 욕설 영상에 포함됐던 ‘언니 저 마음에 안들죠?’ ‘어디서 반말이니’ 등 두 사람의 대화는 인터넷과 CF 등에서 패러디되기도 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