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공황장애로 입원…’세바퀴’ 녹화 불참

0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코미디언 김구라(44)가 18일 공황장애 증상으로 입원했다.

18일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구라는 이날 오전 11시께 가슴 답답함과 이명증상을 호소하며 입원했다.

김구라는 지난 5월께부터 공황장애 증상을 겪고 있으며 이런 사실을 방송에서도 밝혔다.

공황장애는 이유없이 극도의 공포심을 느끼며 혼란을 겪거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증상이다.

소속사 측은 “김구라가 최근 극심한 스트레스와 불면증에 시달리며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었던 것 같다”면서 “7개월째 치료 중이었던 공황장애의 증상이 악화했고 절대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 소견이 나와 당분간 입원치료를 하며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른 시간 안에 건강한 모습으로 방송에서 찾아뵙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이날 오후 예정된 MBC TV 예능프로그램 ‘세바퀴’ 녹화에 불참했다.

현재 ‘세바퀴’와 함께 MBC ‘라디오스타’, JTBC ‘썰전’을 진행하고 있다. KBS 1TV ‘황금의 펜타곤’과 MBC플러스미디어 ‘정의본색’은 녹화는 끝냈다.

박지윤과 함께 진행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나비효과’의 19일 녹화는 불투명하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