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탐지기 이용 백사장서 귀금속 찾아내 처분 30대 입건

0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부산 북부경찰서는 27일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해수욕장에서 귀금속을 주워 처분한 A(36)씨를 점유이탈물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27일부터 3개월 동안 부산 해운대·송도, 충남 대천, 전남 가게 등 4곳의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금반지 등 귀금속 19점(시가 500만원 상당)을 주운 뒤 처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년 전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250만원을 주고 구입한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귀금속을 찾아내 처분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유실물관리법에 따라 주운 금품을 임의로 처분하면 형사처벌을 받는다”며 “타인의 분실 금품을 주웠을 경우 경찰관서에 신고해야 하며, 신고 이후 6개월이 지나도 소유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해당 금품에 대한 소유권이 습득·신고자에게 넘어간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