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교황청 관리들 ‘영적 치매’ 걸려” 질타

0
[LA중앙일보]
추기경·주교 등 참석 연설서
15가지 정신병 앓고 있다며
겸손한 마음으로 봉사 요구
프란치스코(사진) 교황이 바티칸 관리들이 탐욕과 오만함, 위선적인 이중생활과 냉담함이라는 정신병을 앓고 있다며 속죄하고 병을 고치라고 일갈했다. 성탄절 축사를 기대하며 자리에 앉아있던 바티칸 고위 관리들이 당황했음은 물론 교황의 신랄한 비판에 세상 사람들도 깜짝 놀랐다.

교황은 22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바티칸 클레멘타인 홀에서 교황청에 근무하는 추기경, 주교, 사제 등에게 행한 연설에서 “자신을 비판할 줄 모르는 교황청은 병에 걸린 몸과 같다”며 교황청 관리들이 15가지의 심각한 정신적 질병에 걸렸다고 대놓고 질타했다.

교황은 “슬픔에 빠진 사람들과 함께 울고 기뻐하는 사람들과 함께 환희를 느껴야 한다”며 그러나 “일부 관리들은 자기가 다른 사람이나 모든 존재보다 우월하다는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다”며 관리들의 오만함과 냉담함을 지적했다.

교황은 또 교황청 전임 국무원장으로 막강 권력을 휘두르며 고급 펜트하우스를 소유하고 바티칸 은행 돈을 횡령했다가 최근 물러난 타르치시오 베르토네 추기경을 겨냥해 “젊은 예수회 소속 신부가 간단한 짐과 책만 싸서 이사했던 것을 기억하는데 이것이 오래된 예수회 신부가 보여줬어야 할 모범이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물욕, 권력욕, 명예욕을 경계하라고 일갈했다.

교황은 관리들의 탐욕은 모든 권력이 교황청의 권력 일부를 전세계 가톨릭 주교들에게 나눠줌으로써 어느 정도 해결 수 있다고 말해 교황청 개혁에 더욱더 박차를 가할 것임을 예고했다.

교황이 알츠하이머, 정신분열증까지 언급하며 교황청 관리들을 질타하는 연설을 마치자 심각한 얼굴의 추기경들은 어색한 박수로 연설에 답했다.

교황은 지난해 3월 즉위 이후 각종 비리의 온상으로 여겨져 왔던 바티칸은행 개혁작업에 착수했으며 교황청의 행정 개혁을 위한 자문팀도 임명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