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이야기] 죄책감 많은 사람 성실하지만 파트너십 기피

0

상대방을 실망시키지 않아야한다는 사고를 가진 사람들은 죄책감에 쉽게 빠지기 때문에 정작 본인은 파트너와 함께 일하기를 꺼리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마샬경영대학 스콧 S. 윌터무스 교수가 ‘성격 및 사회 심리학저널(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에 이와 관련된 논문을 게재했다.

윌터무스 교수는 미국 과학뉴스 유레칼러트를 통해 “자신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칠 수도 있다는 생각 때문에 죄책감을 쉽게 느끼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열심히 일하는 경향이 있다”며 “팀의 성공을 이끄는데 큰 공헌을 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이유 때문에 이와 같은 성향을 가진 사람들은 파트너나 팀으로 일하는 환경에 큰 부담을 느낀다. 파트너십 혹은 팀워크 방식으로 일을 하다가 잘못된 일을 저질러 팀원들에게 피해를 끼칠까봐 걱정을 한다는 것이다.

윌터무스 교수팀이 실험을 진행한 결과, 죄책감을 잘 느끼는 사람은 상호의존적인 일을 피하는 경향이 두드려졌다. 특히 자신보다 능숙한 업무 능력을 가진 사람일수록 파트너 상대로 기피하는 경향을 보였다. 자신이 상대방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측면보다 도움을 받아야 하는 측면이 많을 것이라는 점에 대한 죄책감 때문이다.

윌터무스 교수는 “죄책감을 잘 느끼는 사람들은 양심적으로 성실하게 일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잘 하는 사람에게 편승해 이익을 얻기를 바라지 않기 때문에 팀워크와 파트너십을 기피하는 경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