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이야기] 잠시만 방심해도 손상… 주의해야 할 피부의 적

0

피부는 우리 신체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기관인데다 외부에 노출된 범위가 넓어 손상을 입기 쉽다. 집 바깥뿐 아니라 집안에 있을 때에도 피부 관리는 중요하다.

내부 환경이 건조할 수도 있고 환경호르몬을 배출하는 가구나 제품들이 집안 곳곳에 비치돼 있을 수도 있다.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에 따르면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몇 가지 행동만 주의해도 큰 손해를 막을 수 있다.

직사광선 노출= 피부를 햇볕에 적당히 노출하는 것은 비타민 D를 흡수하기 위한 필수 과정이다. 하지만, 장시간 과도하게 햇볕을 쐬면 노화가 촉진되고 피부암이 발생할 가능성까지 커진다.

피부과 전문의 노먼 리바인은 “직사광선을 쬐게 되면 피부를 재생시키는 세포들이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어 노화가 촉진되고 암이 발생하기 쉬운 상태가 된다”고 말했다. 예일의과대학 피부학과 제러피 도버 교수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이 너무 적은 양의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경향이 있다. 자외선차단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차단제를 피부에 듬뿍 바르고 2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줘야 한다.

흡연= 도버 교수는 “흡연은 햇볕만큼 피부 바깥층에 손상을 입히지는 않는다”며 “대신 내부 손상을 입힌다.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고 피곤하고 무기력해 보이는 인상을 만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흡연은 피부의 색깔을 누렇게 만들고 혈액공급과 상처치유 등의 과정을 방해해 피부 재생 효과를 떨어뜨린다.

스트레스= 스트레스는 여드름, 빨간 코, 건선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또 외부 유해물질과 감염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능력 역시 떨어뜨린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