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이야기] 일회용 도시락ㆍ종이컵 안심해도 좋을까

0

직장이나 학교에서 일회용 종이컵 대신 자기나 유리로 만든 컵을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는 물자 절약뿐만 아니라 건강을 위한 탁월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종이컵은 폴리에틸렌(PE)이라는 합성수지제를 고온에서 코팅한 후 종이원지를 종이컵 옆면과 바닥면 모양으로 절단하여 폴리에틸렌 부분을 가열하면서 만든다. 폴리에틸렌 코팅은 종이컵에 물이나 커피 등을 담았을 때 액체가 새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폴리에틸렌이 녹는 온도는 105 ~ 110℃로 끓는 물에는 거의 녹지 않는다. 적은 양이 녹는다 하더라도 폴리에틸렌은 분자량이 매우 크기 때문에 체내에 흡수될 수 없어 건강상 위해는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일회용 종이컵에 담아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하면 폴리에틸렌이 녹는 온도인 105 ~ 110℃를 넘게 돼 폴리에틸렌이 녹거나 종이로부터 벗겨질 수 있다.

이처럼 종이컵과 일회용 도시락의 폴리에틸렌막은 고온을 견디지 못하기 때문에 일부 소비자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대만 타이페이 의과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현재 사용중인 폴리에틸렌막은 비교적 안전한 편이나 열에 더 약한 폴리스티렌 재질이 더 큰 문제라고 했다. 폴리스티렌 재질이 열에 견딜 수 있는 상한온도는 90℃로 정도로 이를 초과해서 사용하면 암이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