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이야기] 두 가지 언어 배운 아이, 집중력 높다

0

조기 외국어 교육에는 장단점이 있다. 모국어도 제대로 구사를 못하는 어린 나이에 영어를 비롯한 외국어 교육을 너무 무리하게 시키다보면 오히려 언어지체 현상을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국어와 함께 적절하게 외국어 교육을 병행하면 발음 등이 좋아지는 등 쉽고도 자연스럽게 외국어를 배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와 관련해 두 가지 언어를 배우는 만 24개월 무렵의 아기는 그렇지 않은 아기보다 집중력과 인지력이 더 뛰어나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캐나다 콘코디아대학교 연구팀은 만 24개월 아기 63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은 하나의 언어만, 다른 한쪽은 영어와 프랑스어 두 가지 언어를 배우게 했다.

아기들의 부모는 자기 아기가 언어를 얼마나 자주 사용 했는지, 어휘력은 어떤지에 대한 목록을 작성했고, 아기들은 집중력 인지능력 검사와 5가지 기본 어휘력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두 가지 언어를 배우는 아이들은 하나의 언어만 구사한 아이들보다 산만한 환경에서도 맡은 일을 잘 마쳤고 집중력 인지능력 등에서 더 점수가 높았다.

연구팀의 다이앤 폴린-뒤부아 교수는 “생후 24개월이 되면 두 가지 언어를 하는 아이는 이미 두 언어의 어휘를 알고 있고 영어에서 프랑스어로, 프랑스어에서 영어로 바꿔 쓸 수 있다”며 “두 번째 언어에 일찍 노출되는 것은 집중력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