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이야기]불 켜고 자면 허리 사이즈가 늘어난다

0

잠을 자는 동안 불빛을 제대로 차단하지 않으면 비만을 부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 중 과도한 불빛 노출은 체질량지수(BMI)를 높여주고 허리 사이즈도 늘려준다는 것이다.

영국 유방암 자선 단체의 후원을 받아 런던 암연구소가 유방암의 위험인자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결론이 도출됐다. 연구팀은 유방암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40년간 11만3000명의 여성들을 추적 관찰했다. 비만은 유방암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연구대상 여성들을 수면 중 불빛노출 정도에 따라 4그룹으로 분류했다. ▶책을 읽을 정도 ▶책을 읽지는 못하지만 방안의 물체를 식별할 정도 ▶방안의 물체는 식별하지 못하지만 자신의 손은 알아볼 수 있는 수준 ▶물체를 일체 식별할 수 없는 수준 등이 그것이다.

그 결과 수면 중 불빛에 많이 노출된 여성일수록 체질량지수가 높고 허리사이즈도 컸다. 연구를 수행한 런던 암연구소의 앤소니 스워드로 교수는 “인체의 대사과정은 잠을 자고있느냐, 아니면 깨어있느냐와 함께 불빛 노출에도 영향을 받는다. 지금 단계에선 수면 중 불빛노출 정도와 비만과의 명백한 인과관계는 밝힐 수 없지만 향후 관련연구를 하는데 좋은 방향제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쥐를 대상으로 한 선행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오하이오대학교 연구팀이 밤에 불빛에 노출된 생쥐들은 체중과 체지방에 변화가 있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역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게재됐고,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