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풍성, 요즘 교회는 ‘만원 사례’

0

 

3~5월 사이 결혼식 예약 꽉 차
예약은 반년 전부터 서둘러야

 

요즘 교회에는 결혼식을 치르는 한인들이 많다. 본격적인 웨딩 시즌을 맞아 각 교회마다 결혼식 장소 예약은 꽉 찬 상태다.(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한인들 교회 결혼식 친숙한 건
예식장 없고, 개신교 비율 높아

장소 사용료 1000달러 미만
가격 저렴, 시설도 깔끔해 인기

교회는 한인사회와 함께 이민역사를 걸어왔다. 단순히 종교 기관으로서의 역할만이 아닌, 이민자들의 생활권 안에 늘 자리하며 한인과 희로애락을 같이했다. 특히 개신교인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한인사회 특성상 ‘결혼식’은 항상 교회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예배당이 예식장으로도 사용돼서다. 본격적인 결혼 시즌이 시작됐다. 교회들이 저마다 분주해지고 있다. 한인사회에서 교회 결혼식이 갖는 의미와 현황 등을 알아봤다.

제비 뽑아 날 잡는 곳도

결혼은 성스러운 개념을 담아낸다. 종교가 묻어내는 신성함과 그 모습이 유사하다.

신앙을 소유한 젊은이에게 교회는 고결한 의식을 치르기에 적합한 장소로 여겨진다.

봄철 결혼시즌을 맞아 남가주 한인교회들의 결혼식 예약 현황은 한마디로 ‘만원 사례’다. 매년 3~5월 사이 결혼식 예약을 하려면 보통 반년 전에 예약을 마쳐야 한다는 게 교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특히 고풍스럽고 클래식한 분위기의 교회일수록 인기가 높아 예약을 서둘러야 한다. 또 대형교회일수록 행사가 많고, 결혼하는 청년들이 많기 때문에 교회 스케줄 상 ‘빈 날’을 찾으려면 쉽지 않다.

나성영락교회 장주혁 행정실장은 “현재 교회 결혼식 스케줄은 이미 꽉 차있는 상태”라며 “주말마다 교회 행사도 있고 특히 봄에는 결혼식이 많기 때문에 모든 스케줄을 감안하면 늦어도 반년 전에는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봄을 맞아 나성영락교회, 은혜한인교회, 동양선교교회 등 LA인근 한인교회들의 결혼식 행사는 이미 기본적으로 한 달에 1~2건씩 예약이 차있는 상태다.

심지어 분당우리교회, 할렐루야교회 등 한국 대형교회들의 경우 워낙 결혼식이 많은 관계로 결혼시즌에는 제비뽑기를 통해 날짜를 정하거나 대기 순번을 통해 6개월 이상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

한편 결혼시즌이다 보니 현재 각 교회에는 결혼예비학교 등 예비 신랑, 신부들에게 각종 프로그램 및 세미나가 열리는 곳도 많다.

웨딩코디 있는 교회도…

한국과 달리 미주 지역에는 전문적인 예식장 문화가 없다.

골프장 클럽 하우스, 호텔 등이 아니면 대부분 한인교회나 미국교회를 빌려 결혼한다. 이는 한인사회 내 개신교인 비율이 높은 이유도 있겠지만, 교회 임대 비용이 타장소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이다. 또 한인교회들의 시설이나 음향 장비도 타장소와 비교해 손색이 없기 때문에 결혼식을 치르기엔 전혀 문제가 없다.

대개 한인교회의 예배당 임대 비용은 1000달러를 넘지 않는다. 나성영락교회의 경우 결혼식장으로 쓰이는 본당과 피로연을 열 수 있는 친교실 까지 합쳐 700달러 수준이다. 사랑의빛선교교회의 경우 본당 사용료는 600달러, 동양선교교회는 시설별로 500~700달러 정도다. 남가주사랑의교회의 경우 1800명까지 수용 가능한 본당의 사용료는 800달러다. 드림교회의 경우 교인에 한해 기본적인 운영에 들어가는 실비 정도만 받고 있다.

한인교회에서 결혼식을 했던 이현지(32·어바인)씨는 “호텔이나 골프장, 미국교회는 기본적으로 비용이 비싼데다 결혼식을 꾸밀 때 제약이 많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불편한 게 많다”며 “한인교회는 결혼식이 워낙 많다 보니 자체적으로 웨딩 코디네이터 간사가 있는 곳도 많아 결혼식 진행이 원활한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물론 비용이 다 저렴한 건 아니다. 미국교회와 건물을 함께 쓰는 윌셔연합감리교회의 경우 리셉션 장소까지 합하면 약 3000달러 정도의 사용료가 책정된다. 이 교회는 엔티크한 인테리어로 LA지역 내 대표적인 결혼 장소로 인기가 높다.

“교회 결혼식, 출석교인 아니면 안돼요”

결혼 규정 은근 까다로워
외부인에게는 허용 안 돼

“교회로서 기준 지키려는 것”
사용료 때문에 오해받기도…

한인교회들의 결혼식 내부 규정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있다.

우선 대부분 한인교회들은 규정상 교인 외에 외부인에게 결혼식 장소를 대여해주지 않는다.

커플 중 한 명만 해당 교회를 출석하는 상황이라면 교회 사용이 가능하지만, 두 명 모두 외부인이라면 대개 허용되지 않는다.

비교인 유정순(55·LA)씨는 “얼마 전 딸 아이 결혼식 때문에 예식 장소를 알아보다가 LA지역에 분위기가 괜찮은 한인교회가 있기에 예약 문의를 했더니 규정상 ‘출석 교인이 아니면 안된다’라고 하더라”며 “교회가 커뮤니티에 공간을 오픈하지 못하는 게 아쉬웠고, 문턱이 너무 높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심지어 교인이 결혼식을 위해 다른 교회를 빌리거나, 주례 목회자를 선정하는 부분도 제약이 많다. 주례 목회자의 경우 같은 교단이 아니면 당회(장로의결기구)의 허락을 맡아야 주례가 가능하다.

지운철(34·세리토스)씨는 “일단 그 교회 출석 교인이 아니면 이용비도 차이가 난다”며 “또 해당 교회의 허락이 없으면 신랑, 신부가 원하는 타교회 목회자를 주례로 세울 수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교회 관계자들은 “교회로서 기본적인 기준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LA교계 한 행정 목사는 “일단 교회 행사가 너무 많기 때문에 무조건 빌려줄 수가 없고, 외부인보다는 교인들에게 우선적으로 대여해주기 위한 조치임을 이해해달라”며 “최소한의 규정마저 없다 보면 교회가 너무 세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고, 행여 이단 단체나, 동성결혼 요구가 들어와도 거절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동양선교교회 김경록 부목사는 “결혼식을 위한 예배당 시설 대여는 사실 커뮤니티 봉사차원에서 빌려드리는 것”이라며 “하지만 청소 및 정리 등 기본적인 시설 사용료를 받기 때문에 때론 ‘교회가 돈을 받고 비즈니스를 한다’며 오해하는 분들도 있어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