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활력 증진에 뱃살 제거까지… 우엉의 효능

0

뿌리채소로 만든 음식은 그윽한 향과 풍성한 식감 때문에 매일매일 밥상에 올려도 질리지 않는다. 그중에서도 우엉은 특별하다. 우엉은 차로도 많이 마시지만 우엉조림, 우엉무침, 우엉튀김, 우엉잡채 등으로 요리해서 먹으면 맛과 건강에 두루 좋은 음식이 된다. 만드는 방법도 생각보다 까다롭지 않다. 우엉의 갈변과 청변에 대한 이해정도만 있다면 누구나 손쉽게 도전해볼 수 있는 요리가 바로 우엉요리다.

우엉의 갈변과 청변은 우엉 껍질을 벗겨서 채 썰어 놔두었을 때 공기 중에 있는 폴리페놀 화합물이 산화효소에 의해 산화되어 나타나는 현상인데 식초 물에 담가 두게 되면 변색되지 않을 뿐 아니라 우엉의 떫은맛도 제거할 수 있다. 삶으면 파랗게 변색되는 청변은 우엉에 함유 되어 있는 칼륨, 칼슘, 마그네슘 등의 무기질이 나와 우엉의 안토시안 색소와 반응해 나타나는 현상이다. 인체에 해로운 것은 아니니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우엉은 사포닌 덕분에 산삼이나 인삼에 비유된다. 사포닌은 항암 효과와 면역력 강화에 좋은 물질이다. 특히 우엉의 사포닌에는 항산화물 질인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하다.

우엉은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좋다. 식이섬유는 수용성과 불용성으로 나눌 수 있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담즙산, 콜레스테롤, 독성물질 등을 흡착하고 내장지방으로 인한 뱃살제거에 효과가 있으며 조금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다이어트에 큰 효과가 있다. 또 불용성 식이섬유도 변비 해소와 노폐물 제거에 효과적이다. 우엉이 함유하고 있는 필수아미노산인 아르기닌은 성호르몬 분비를 촉진하고 힘이 부치는 사람에게 활력을 불어넣는다. 강장 효과가 뛰어나고 두뇌와 몸의 힘도 강하게 해 앉아서 근무하는 사람들의 업무 능률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