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엎친 당에 덮친 지방…이런 음식 절대 ‘조심’

0

탄산음료를 자꾸 마신다거나 습관적으로 과자를 먹는다면 음식에 중독됐을 가능성이 있다. 미시간대학교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일부 음식은 다른 음식들보다 중독성이 강한 성질이 있다.

미시간대 연구팀은 사람들이 쉽게 손에서 놓지 못하는 음식 종류들을 조사했다. 그리고 그 특징을 분석한 결과, 습관적으로 먹는 음식들은 크게 두 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하나는 지방 성분 함량이 높다는 점이고, 또 다른 하나는 당부하지수(GL)가 높다는 점이다.

당부하지수는 음식을 섭취한 뒤 얼마나 빨리 혈당 수치가 높아지는지를 나타내는 용어다. 당분이 든 음식이라고 해서 모두 동일한 혈당 반응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 식이섬유가 얼마나 들어있는지, 어떤 방식으로 조리했는지 등의 여부에 따라 혈당에 미치는 영향이 달라진다. 또 당지수는 동일한 양의 당분을 섭취한 후 나타나는 혈당반응이라면 당부하지수는 음식 1회 분량을 기준으로 한다.

식품마다 1회분에 든 당분 함량이 다르므로 당지수보다는 당부하지수가 혈당반응을 측정하는게 보다 실용적인 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당부하지수와 지방 함량이 모두 높은 음식으로는 감자튀김, 치즈버거, 케이크, 피자 등이 있다. 감자튀김은 당부하지수가 21, 지방이 15g이고, 치즈버거는 각각 17과 28g, 케이크는 24와 10g, 피자는 22와 10g으로 확인됐다. 또 탄산음료와 치즈 역시 중독성이 강한 음식인데 이 식품들은 당부하지수와 지방 중 한 가지만 높다는 특징이 있다.

탄산음료는 당부하지수가 16, 지방은 0g인 반면, 치즈는 당부하지수가 0, 지방이 9g이다. 반면 중독성이 약한 음식으로는 오이, 당근, 콩, 사과, 현미, 브로콜리, 바나나, 연어, 옥수수, 딸기 등이 있다. 음식중독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필수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 또 규칙적인 운동은 식욕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하므로 꾸준히 운동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