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당뇨병 막으려면… 살은 빼고 근육은 늘려라

0

당뇨병의 발병을 늦추거나 예방하려면 생활습관 교정을 통해서 체중을 5~7% 줄이는 방법이 추천된다. 체중 감량이 당뇨병을 100% 예방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장 믿을 만하고 부작용이 없는 방법이므로 적극 권장된다.

이와 관련해 근육량을 증가시키면 당뇨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UCLA 연구팀은 1994년부터 1998년 사이에 진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근육량과 당뇨병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골격근지수가 10% 늘어날 때마다 인슐린저항성이 1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격근지수는 전체 몸 가운데 근육량이 얼마인지를 보여주는 지표이며 인슐린저항성은 인슐린이 몸에서 제대로 작용을 못 하도록 저항을 하는 정도를 나타낸다. 당뇨병은 인슐린이 몸 안에서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해 생기는 병으로 인슐린저항성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당뇨병에 걸릴 확률도 높아지는 것을 의미한다.

또 연구팀에 따르면 골격근지수가 10% 증가할 경우 초기 당뇨병으로 분류되는 준 당뇨병에 걸릴 확률도 12%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체중을 줄이는 것 외에 근육량을 늘리는 데도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들이 ‘운동을 했는데도 체중이 줄지 않는다’고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체중이 줄지 않더라도 근육량이 늘어나기만 하면 이는 당뇨병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내용은 헬스데이뉴스와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보도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