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나 혼자 산다? 노총각 암 사망 위험 2배

0

경제력과 인터넷 활용 능력을 갖추고 자신들만의 삶을 만끽하며 홀로 사는 신세대 남녀 즉, 싱글족이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결혼이라는 틀에 자기를 맞추기보다 자유와 이상과 일을 더 중요시하며 자유롭고 당당하게 살려는 욕구가 강하다. 하지만 이런 싱글족의 자유로운 삶 속에서도 주의해야 할 것이 한 가지 있다. 바로 건강 문제다. 이와 관련해 노총각들의 암 사망률이 기혼 남성에 비해 두 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노르웨이 오슬로대학교 연구팀은 결혼 생활이 암 사망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1970~2007년 암으로 진단받은 44만 명의 의료 기록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결혼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는 노총각은 다른 남자들에 비해 폐암, 전립샘암 등 가장 일반적인 암 13가지에 걸려 목숨을 잃을 확률이 두 배로 나타났다. 결혼 경험이 있거나 현재 결혼 중인 사람은 이 같은 위험이 18%였으나 노총각은 35%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이 같은 사망위험은 조금(29%)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여성의 암 사망 위험은 17%, 노처녀의 암 사망 위험은 22%로 나타났다. 결혼 생활자들이 독신주의자보다 훨씬 건강하고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는 여러 차례 있었다. 연구에 따르면 독신 남성의 사망률은 기혼 남성에 비해 독신기간 10년마다 3.4%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혼자 살더라도 그 이유가 이혼이나 사별인 경우, 즉 최소한 한 번 이상 결혼을 한 경험이 있는 독신들의 사망률은 결혼 생활자에 비해 약간 높은 정도에 그쳤다.

이 같은 현상은 결혼 생활자들이 독신자들에 비해 과음이나 흡연을 상대적으로 덜 하고 정신적으로도 더 안정됐기 때문에 나타난다. 오슬로대학교 연구팀은 “암 사망률이 차이 나는 현상도 비슷한 이유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연구팀은 “결혼 생활자들은 병원을 자주 찾는 덕에 암을 상대적으로 더 일찍 발견하게 된다”면서 “또 배우자의 지원 등으로 병원 치료에도 더 잘 따르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