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알고보니 ‘보험사기극’

0

【거제=뉴시스】최운용 기자 =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가 황당하게도 ‘보험사기극’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4일 거제시 고현동 한 도로에서 발생한 SM7 승용차와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는 이들 운전자가 짜고 낸 사고였던 것으로 18일 밝혀졌다.

SM7 승용차가 가입해 있는 보험회사 측이 조사한 결과 이들이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보험금을 노리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가 이번 사고가 크게 알려지자 이에 부담을 느껴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회사 측은 이들을 경찰에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보험회사 측이 고소해 올 경우 이들을 사기 미수 혐의로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거제경찰서 한 관계자는 “사고 소식을 접하고 사정을 파악해보니 물피사고라 당사자끼리 합의했다고 해서 그런줄로만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험회사 측이 고소해 오면 관련 조사 내용을 건네받아 수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들이 낸 추돌 사고로 람보르기니 뒤쪽 범퍼가 파손돼 수리비만 1억4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세간에 화제가 됐다.

특히 SM7 승용차 운전자는 조선소 용접공으로 몇년치 연봉을 수리비로 물어내야 하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한편 거제지역 자동차 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문제의 람보르기니는 수년 전에 구입한 중고차로 알고 있다”며 “사고직 후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전파되면서 사건이 부풀려진 것 같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