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한테 망신당한 네이비실

0
[LA중앙일보]
알카에다에 잡힌 인질 둘 구출작전
은신처 100m 앞에서 개 짖어 발각
미군 특수부대가 예멘에서 자국인 인질을 구출하기 위해 심야 작전에 나섰다가 실패한 이유는 경비견 때문으로 밝혀졌다. 테러단체인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 지부(AQAP)에 납치됐던 미국인 인질 루크 소머스(33)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피에르 코르키(56) 등 2명은 모두 AQAP에 의해 살해됐다.

미 국방부 등에 따르면 구출 작전은 지난 6일 오전 1시(예멘 시간) 시작됐다. 미 해군특전단(NAVY SEAL) 병력 40명은 수직이착륙기인 V-22 오스프리 2대로 예멘 남동부 샤브와주에 착륙했다. AQAP 은신처가 있는 다파르 마을까지 10㎞ 떨어진 지역이었다. 해군특전단은 착륙 직후 야간 투시경을 착용한 채 은밀하게 이동했으나 은신처를 100여m 앞두고 개들이 짖는 바람에 이들의 접근 사실이 발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직후 10여 분간 총격전이 벌어졌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때 AQAP가 인질들에게 총을 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질 1명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남은 인질 1명은 해군특전단이 V-22 오스프리로 미군 상륙함인 USS 마킨아일랜드에 후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