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도 마리화나 판매 합법화 움직임

5
[LA중앙일보]

옹호단체 MPP, 조례안 주민투표 상정 캠페인 시작

가주에서도 마리화나 합법화 캠페인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모으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최근 미국 최대 마리화나 옹호단체인 ‘마리화나 정책 프로젝트(MPP)’가 가주내 합법화 조례안을 2016년 주민투표에 상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MPP는 24일 가주 국무장관 사무실에 MPP 가주지부 설립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MPP 가주지부는 조례안 작성과 선거 자금 모금을 책임지게 된다.

MPP는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하는 개인 및 커뮤니티 지도자, 단체로 구성된 전국 연합체다. 지난 2012년 콜로라도주 판매 합법화를 주도해 성공시켜 가주내에서도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메이슨 버트 MPP 대변인은 “마리화나 금지조치는 효과적이지도 않고 소모적이며 오히려 역효과를 낳고 있다”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마리화나가 객관적으로 술보다 훨씬 덜 해롭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합법화 추진 배경을 주장했다.

가주에서는 1996년 ‘동정적 사용법안(Compassionate Use Act)’ 통과로 의료용 목적으로만 마리화나가 허용됐다. 2010년에도 판매합법화가 주민투표에 상정됐지만 근소한 차로 부결됐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한 가주내 여론은 찬성쪽이다. 지난해 9월 가주공공정책연구소가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가주내 전체 성인의 50%, 유권자의 60%가 합법화에 찬성했다.

그러나 전국 여론은 반대쪽으로 돌아서고 있다. 23일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합법화 찬성의견은 지난해 51%에서 7% 떨어진 44%로 조사됐다.

반대 의견이 높아진 이유는 최근 콜로라도와 워싱턴주 등에서 합법화로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샌버나디노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합법화될 경우 마약에 대한 수요가 더 커지고, 결국 마리화나 재배업자들은 수익을 늘리기 위해 불법행위들을 할 수밖에 없다.

셰리프국 마약단속반의 어니 페레스 서전트는 “마리화나 재배로 인한 부작용은 일부 옹호론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크고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