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원양어선 러시아 베링해서 좌초…60명 탑승·韓선원 1명 사망

0

외국인49·한국인 선원 11명 등 60명 탑승…52명 구조 중

 【세종=뉴시스】서상준 기자 = 사조산업㈜의 ‘501오룡호’가 1일 러시아 베링해에서 좌초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0분께 사조산업 소속 명태잡이 북양트롤선 501오룡호(1753t급)가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좌초됐다.

해당 어선에는 외국인 선원 49명(러시아감독관 1, 필리핀 13, 인도네시아 35명)과 한국인 11명 등 60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한국인 선원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구조된 상태다. 52명은 현재 구조 중에 있으나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수부 관계자는 사고원인에 대해 “사고원인에 대해서는 현재 파악 중”이라면서 “(사조산업)선박 어창이 침수돼 배가 좌초됐다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이 배는 침몰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수부는 사고 즉시 501오룡호 사고대책반을 구성하고, 국민안전처는 상황 접수 후 러시아 정부에 구조요청 조치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