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윤회-이재만 전화는 했지만 만남은 없었다”

0

 

정윤회, YTN과 인터뷰서 이재만과 통화 인정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청와대는 2일 정윤회씨가 청와대 핵심 비서관 3인방 중 한명인 이재만 총무비서관과 지난 4월 통화를 한 바 있다는 인터뷰와 관련해 통화 사실은 있지만 만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정씨의 언론 인터뷰를 언급하면서 “정윤회씨의 말 그대로다.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정씨와 이 비서관의) 만남은 없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내용이 이 비서관을 통해서 확인이 된 것이냐는 질문에 민 대변인은 “네, 그렇게 확인이 된 것이다”라고 했다.

앞서 정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내부문건 작성을 지시한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은 이날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4월 이 비서관이 정씨와 연락을 취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 비서관이 지난 7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정씨를 마지막으로 본 것이 언제냐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2003년인가 2004년에 만난 적 있다”고 답한 것과 어긋난다.

이같은 보도가 나가자 정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주간지에 보도된 박지만 EG회장 미행 사건과 관련해 조 전 비서관과 통화를 하려고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 이 비서관에게 연락을 해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시사저널은 정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 회장을 미행했으며 이와 관련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의 내사가 있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보도에 대한 억울함을 밝히고자 조 전 비서관에게 전화했지만 받지 않자 이 비서관으로 하여금 조 전 비서관이 전화를 받도록 해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있다는 게 정씨의 설명이다.

그러나 정씨는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을 그만 둔 이후로 이때까지 이 비서관과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등 이른바 ‘핵심 비서관 3인방’과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