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정동영 출마’ 한 목소리 비판…속내는 엇갈려

0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국민모임 정동영 인재영입위원장이 30일 4·29재보선 서울 관악을 출마를 선언한 것을 두고 여야는 ‘야권분열의 주역’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정 전 의원의 출마로 야권 후보가 난립함으로써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을 하고 있는 반면 새정치연합은 우려가 ‘현실’이 돼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같은 당 오신환 관악을 후보와 함께 난곡 119안전센터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의원의 출마 선언에 대해 “야권의 분열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정치가 정체성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당을 만들고 후보를 내고 선거에 임하는데, 자기 나름대로 소신을 가지고 출마하지만 나중에 후보를 단일화해 정체성을 달리하는 사람들끼리, 말하자면 지난 선거 때에는 종북 세력과 손을 잡았지 않나. 그런 일은 다시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철새는 계절따라 이동하지만 목적지가 있다. 장관과 당 의장을 지냈고 야당의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분이 이제 또 지역구를 옮겨 재보선에 출마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오신환 후보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 전 의원은 그동안 출마 여부를 두고 모호한 태도를 유지하며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했다”며 “국민의 정치 불신을 부추기는 것으로 바른 태도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정 위원장의 출마가 반갑다는 속내다.

새누리당 4·29 재보궐선거 기획단장이기도 한 이군현 사무총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 전 의원의 출마가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란 질문에 “솔직히 얘기해서 많이 나오면 아무래도 선거는 구도 싸움이니까 새누리당이 유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전날까지 출마를 저울질 하던 정 위원장이 결국 출마를 선언하자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단일화는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은 이날 서울 관악을 소재 율곡경로당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기 전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야권을 분열시키는 행태들이 과연 국민들의 마음에 맞는 것인지 지지받을 수 있는 것인지 저는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동영 후보가 탈당 전에 탈당을 만류하기 위해서 전화하고 박지원 의원께서도 당시 접촉을 시도하셨다”며 “이렇게 따로 독자적으로 출마를 한 이상은 다시 정동영 후보와 후보단일화를 놓고 논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같은 당 정태호 후보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의 유불리를 떠나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까지 지내신 분께서 ‘야권 분열의 주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개인의 영달을 국민의 이름으로 포장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노동당 강상구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정 후보의 출마선언으로 진보결집 논의에 난관이 조성됐다”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관악을은 새누리당 오 후보에 맞서 야권에서 정 위원장외에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 정의당 이동영 후보, 노동당 나경채 후보, 구 통합진보당 전 의원인 이상규 후보 등 5명이 경합을 벌이는 구도가 형성됐다.

이에 따라 서울 관악을 지역은 야권 후보들의 단일화 여부가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게 됐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