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美명문대 동시합격 ‘천재소녀’ 거짓말 소동 의문 증폭

0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하버드와 스탠포드에 동시 입학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천재소녀’ 김정윤(18) 양의 합격증이 위조된 것으로 대학 당국이 밝힌 가운데 이번 사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하버드와 스탠포드대 당국은 9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김정윤(미국 명 새라 김)양이 받았다는 합격증은 위조된 것”이라고 확인했다.

김양 어머니 등 가족들은 10일 현재 전화와 이메일 연락이 전혀 닿지 않고 있다. 김양의 아버지 김정욱씨는 전날 일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하버드와 스탠포드 양쪽의 합격서류와 장학금 서류가 한 봉투에 담겨 왔었다”고 합격증 위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대학측과 당초 김양을 극찬한 것으로 알려진 교수들이 공식 부인하면서 이번 사태는 어처구니없는 조작극으로 귀결되는 모양새다.

김양에 관한 소식을 최초 보도한 워싱턴 중앙일보의 전모 기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기사를 쓰기 전에 김양 가족으로부터 50건에 달하는 문서와 자료들을 받았다. 김양과 가족들을 그전부터 알고 있었고 교수들과 주고받은 상세한 메일과 편지, 합격증이 모조리 가짜라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김양과 이메일을 주고받았다는 해당 교수가 공식 부인하는만큼 사실이 아닌 것으로 인정해야겠지만 이 모든 자료들이 조작이라면 김양 가족이 왜 거짓말을 했는지, 그들 역시 속은것인지 너무나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전 기자는 김양의 아버지와 언론계 선후배 사이로 거짓말할 사람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양 어머니도 논란이 벌어지기 전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양과 교수들은 물론,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와의 에피소드와 이메일을 전하는 등 모든 보도 내용을 사실로 인정했다.

한편 워싱턴중앙일보는 10일 “김정윤양 가족이 제시한 합격증서와 해당 대학교수들과 주고 받은 이메일 등 20여 페이지 분량의 문건을 근거로 기사 작성을 했으나, 해당 대학과 교수 등에게 사실 확인을 끝까지 하지 않은 우를 범해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게 되었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영재들만 다닌다는 버지니아의 명문 토마스 제퍼슨 과학고에 재학 중인 김양이 주위의 기대에 대한 압박감으로 부모에게도 거짓말을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대학 합격증도 인터넷을 통해 조작하는 게 어렵지 않고 관련 이메일도 상황에 맞게끔 지어낸 자작극이 아니냐는 것이다.

인터넷상에서 의혹을 제기한 ‘동래’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김양이 선발됐다는 수학경시대회(USAMO) 기록은 물론, 수학능력시험 SAT 만점 기록, 고교 평점 만점 기록 등 모든 것이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토마스 제퍼슨 고교 학생 및 학부모들에게 하버드의 수학과 교수를 자처한 사람이 김양의 합격은 사실이니까 왈가왈부하지 말고 물어볼 게 있으면 나한테 직접 연락해라’라는 이메일을 올렸지만 하버드 공식 이메일 주소도 아니고 확인 결과, 해당 교수가 그런 메일을 보낸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메일을 본 한 네티즌은 “사실을 입증하려면 고교 당국에 연락하면 되는데 학생과 학부모에게 직접 보낸다는 것부터 이해가 안 간다”고 “어투나 표현 방식도 교수가 보낸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미주 한인들은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이다.

버지니아의 김모씨는 “한국인 유학생이라는 김양이 성취한 보도를 보고 정말 뿌듯했는데 거짓말이라니 어이가 없다. 지금이라도 김양 가족들이 진실을 솔직히 이야기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모씨는 “차제에 명문대 합격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우리 사회와 크로스체크에 소홀한 한국 언론의 문제점을 고쳐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rob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