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땅콩리턴’ 조현아 24일 사전구속영장 청구 예정

0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일명 ‘땅콩리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는 24일 오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근수)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해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죄, 강요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또 검찰은 대한항공 여객실승무본부 여모(57) 상무에 대해서도 증거인멸죄 및 강요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5일 뉴욕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KE086)에서 승무원이 견과류를 규정대로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언 등 소란을 피우고 항공기를 되돌려(램프리턴) 사무장을 내리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승무원의 어깨를 밀치고 사무장의 손등을 서비스 매뉴얼 케이스의 모서리로 수차례 찌르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항공보안법 42조에 따르면 위계나 위력으로 운항중인 항공기 항로를 변경하게 해 정상 운항을 방해할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항공보안법 46조(항공기안전운항 저해 폭행죄)를 위반할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여 상무는 지난 18일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2차 소환 조사를 받던 중 승무원과 사무장 등에게 최초 상황 보고 이메일을 삭제하라는 지시와 거짓 진술을 강요한 정황이 드러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증거인멸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 원 이하의 벌금, 강요죄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여 상무는 사무장이 국토교통부 조사를 받을 당시 19분간 배석하는 등 조사 진행상황 및 결과 등을 조 전 부사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참고인 진술과 압수한 대한항공 임직원들의 통신자료를 통해 전 부사장이 증거인멸 과정에 개입한 정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하지만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증거인멸 교사’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번 항공기 회항 사건에 대해 “사법경찰권을 갖고 있는 사무장이 폭력행위 및 사적 권위에 의해 운항중인 항공기에서 퇴거됨으로써 사무장 개인의 권익 침해는 물론, 항공기내 법질서에 혼란이 발생한 중대한 사안”이라며 구속영장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관제탑 허가하에 예정된 경로로 이동중인 항공기가 무리하게 항로를 변경함으로써 비행장내 항공기 운항의 안전이 위협받았다”며 “내일 오전 구속영장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여 상무에 대해선 “사건 직후 (승무원과 사무장 등에게)허위 진술이나 서류 작성을 강요하는 등 증거를 조작·인멸해 진상을 은폐한 행위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법원 관계자는 “검찰이 내일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영장실질심사는 통상적으로 오는 29일 오전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