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고객정보 유출 의혹’ SKT 본사 압수수색

0

【서울=뉴시스】장민성 기자 =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장)은 2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합수단은 SK텔레콤의 헬스케어 사업 추진 과정에서 고객정보 일부가 유출되거나 의료기록 등 개인정보가 무단으로 수집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합수단은 SK텔레콤이 지난 200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전자처방전 사업과 관련해 진료기록과 처방내역 등이 담긴 환자들의 개인정보가 SK텔레콤 본사 서버에 무단으로 전송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단은 이날 SK텔레콤 본사 헬스케어사업본부와 법무팀 사무실 등에 수사관 7~8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고객정보 및 헬스케어 사업 관련 문건 등 각종 자료를 확보했다. 헬스케어 서비스 관련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날 함께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SK텔레콤의 고객정보 유출 의혹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한 뒤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고객정보 유출 의혹 등 개인정보범죄와 관련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은 맞다”며 “회사 임직원들의 개인 비리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헬스케어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모바일 헬스기기 및 의료용 체외진단기기 개발과 스마트병원 솔루션 개발 사업 등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중국 심천에 SK텔레콤 헬스케어 R&D 센터와 메디컬 센터를 건립하기도 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