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정윤회 오래 전에 떠나…지만부부, 靑 얼씬도 못해”

0

【서울=뉴시스】박세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새누리당 지도부 및 예산결산특별위원들과의 오찬 회동에서 ‘정윤회 문건’ 파동과 관련, 정윤회씨에 대해 “이미 오래 전에 내 옆을 떠났다”고 밝혔다고 전해졌다.

이날 오찬 회동 참석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정씨는 이미 오래 전에 내 옆을 떠났고, 전혀 연락도 없이 끊긴 사람”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또 동생인 지만씨 부부에 대해서도 “역대 정권의 친인척 관리를 보고 지만 부부는 청와대에 얼씬도 못하게 하고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오래 전에 곁을 떠난 사람과 청와대에 얼씬도 못하는 사람이 갈등을 빚고 국정 전횡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그런 일은 없으니 새누리당에서 자신감을 가지라”며 지도부를 독려했다고도 알려졌다.

saysaysa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