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화이트 해커’ 등용 확대 착수…사이버 공격 대책으로

0

【서울=뉴시스】양문평 기자 = 일본 정부는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 시스템 방어를 포함한 고도의 전문지식을 갖추고 있으며 ‘화이트 해커(정의의 해커)’로 불리는 민간 기술자들의 등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은 현재 수 명 수준인 화이트 해커의 숫자를 늘리고 처우를 개선해 앞으로 수십 명 규모로 늘린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본연금기구 정보 유출 사건을 염두에 둔 대응으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우려되는 2020년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도 시야에 넣고 있다.

화이트 해커는 정부 기관이나 타인의 컴퓨터에 침입해 장애를 일으키는 해커의 수법을 잘 알고 있으며 그 지식을 활용해 공격 탐지나 분석및 대처를 하거나 사전 예방책을 수립하고 평소에도 정보를 수집하는 등의 활동을 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사이버 공간의 안전 확보를 국가안전보장상의 과제로 규정하고 있으며 담당자는 “최전선의 실제 활동 부대를 위해 화이트 해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이버 공격 대책의 사령탑인 내각 사이버 시큐리티 센터(NISC)는 올해부터 정보 기술 국가자격 보유자와 실무 경험 5년 이상의 IT 관련기업 사원 등을 대상으로 직원을 공모해 임기제 상근 직원 수 명을 채용했다. 이들은 이미 과장보좌나 계장급으로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사이버 관련 기술자는 일본 전국적으로 약 8만 명이 부족하다고 알려져 있어 정부의 인재 확보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 현재도 정원보다 10명이 부족한 상태다.

정부가 5월에 종합한 사이버 시큐리티 전략은 장기적인 인재의 육성및 확보책을 열거하고 있다.

고도의 전문성을 가진 기술자에 대한 처우 개선과 해외 참가자를 포함한 해킹 경기 이벤트 등도 포함돼 있다. 이 전략은 연금 정보 유출 문제가 발생하면서 재검토되고 있다.

yang_pyu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