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고학력일수록 男보다 취업률 저조

0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고등학교부터 대학원 졸업생의 취업률을 살펴본 결과 대학·산업대학·교육대학 등 고학력층으로 갈수록 여성이 남성보다 취업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10년간 15세부터 29세 청년층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을 살펴본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5일 밝혔다.

4년제 대학 졸업생 취업률은 남성 55.6%, 여성 51.3%였으며 산업대는 남성 64.9%, 여성 58.8%, 일반대학원은 남성 68.9%, 여성 58.5%였다.

다만 20~24세에서는 남성이 재학 상태인 데 비해 여성은 졸업과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시기로 여성의 취업률이 남성보다 높았다. 15~19세 고교 재학연령대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노동시장 진입이 쉽고 고용의 질도 높은 것으로 분석돼 고학력층으로 갈수록 여성 취업률이 남성보다 낮았다.

이와 관련 서울시와 시 여성능력개발원은 15일 오후 2시 숙명여대 백주년기념관 신한은행홀에서 ‘청년 여성 경제활동 현황과 지원과제’를 주제로 제2회 여성일자리비전포럼을 연다.

포럼에서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이택면 연구위원과 아주대학교 여대생커리어개발센터 오현주 전임연구원, 숙명여대 창업보육센터 장명진 팀장, 문화벤처기업 써니사이드업의 전아름 대표 등이 청년 여성 경제활동의 현황과 지원 우수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안선영 연구위원, 이영민 숙명여대 여성인적자원개발대학원 교수, 차경애 올비트앤 대표가 청년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활성화 방안을 토론한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