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초등생이 심폐소생술로 50대 목숨 구해

0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초등학생이 심폐소생술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남성을 구했다.

서울 강서소방서는 쓰러진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한 이수빈(10·수명초4)양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이양은 지난 9일 오후 7시4분께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 앞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김모(51)씨를 목격했다.

이양은 길 건너편에서 달려와 김씨의 가슴을 30여차례 압박하는 등 흉부압박을 실시했다. 이양의 심폐소생술을 받은 김씨는 곧 ‘푸’하는 숨소리와 함께 의식을 되찾았다.

김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다음날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양은 김씨를 발견하기 4시간 전인 오후 3시께 어머니와 함께 강서소방서 심폐소생술 체험장을 방문해 교육을 받았다.

어머니와 함께 장을 보기 위해 집을 나서던 중 사고 현장을 목격한 이양은 교육받은 심폐소생술을 기억해 김씨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이양이 어린 아이다보니 사고 현장을 목격했을 때 매우 놀라고 당황스러웠을 것”이라며 “아무나 쉽게 할 수 없는 일을 용기있게 해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강서소방서는 지난해 8월부터 1층 소방서 청사 입구에 심폐소생술 상설 체험장을 운영하고 있다.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3시께 시민들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na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