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천아시안게임에 응원단 보내지 않기로

1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북한이 인천 아시안 게임에 응원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이번 대회에서는 북한 미녀 응원단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손광호 북한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오후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인천 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뜻을 공표했다.

손 부위원장은 응원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한 결정과 관련, 북한 응원단의 성격·규모·체제 비용 등을 놓고 증폭된 남측 내부의 논란을 꼽았다.

북한 응원단을 일각에서 김정은 정권의 나팔수 등 대남 공작대로 폄훼하며, 특히 체제 비용 문제까지 제기했고, 이러한 행태를 더이상 감내할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어 북측 응원단의 불참 의사를 지난 20일 인천에 간 대표단이 남측 조직위원회와 당국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손 부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17일 북한의 인천아시안게임 참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 북측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당시 북측은 우리 측이 규모와 비용을 놓고시비를 건다며 협상태도를 지적한 뒤 일방적으로 퇴장해 협상이 결렬된 바 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북측의 응원단 불참 결정에 대해 “조직위, 인천시 등과 함께 북한 선수단 및 응원단의 원만한 대회 참가를 위해 관련 제반 문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며 북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통일부는 이어 “인천 아시안 게임의 성공적 개최 지원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북한 팀의 원만한 대화 참가를 위한 제반 준비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