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정부 대화제의 일축…”말 아닌 행동 주시하겠다”

0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북한이 4일 우리정부의 남북대화 제의를 일축하며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윤병세요, 홍용표요 하는 괴뢰정부나부랭이들까지 모두 떨쳐나서 미·일 상전과 연일 반공화국 모의판을 벌여놓고 압박과 대화의 병행전략에 따른 대화 유도라는 것을 주절대는 추태까지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평통은 “이것은 북남관계를 파탄시킨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고 날로 격화되는 통치위기를 모면하며 외세에 매달려 동족대결을 더욱 격화시키려는 흉악한 속심 밑에 박근혜패당이 놀아대는 또 하나의 정치사기극·여론기만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망쳐먹고 대화의 기회를 다 차버린 괴뢰패당이 이제 와서 대화를 운운하는 것은 그야말로 파렴치의 극치”라고 강조했다.

조평통은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진정 우리와 마주앉기를 원한다면 초보적으로 대화상대가 갖춰야 할 체모부터 갖춰야 한다”며 “무엇보다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풀어나가려는 관점과 북남당국이 합의한 공동선언을 인정하고 이행하려는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추종하지 말고 동족대결정책을 버려야 하며 정세를 긴장시키는 북침전쟁연습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그렇게 할 때에만 초보적으로 대화상대로서의 자격을 갖췄다고 할 수 있고 우리와 마주앉을 체면도 서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남조선괴뢰패당의 말이 아니라 실지행동을 엄격히 주시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