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남한여성 100만 성노예 삼아” 의혹제기

0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북한이 4일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 채택 추진에 반발하며 미군 성범죄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러시아인터넷통신 ‘이노스미 루’는 ‘100만명의 성노예들: 미군의 남조선주둔 60여년의 결과’를 보도했다”며 “1945년 남조선을 강점한 미군은 1953년까지의 기간에 35만명의 여성을 성노예로 만들었으며 오늘도 추악한 범죄행위를 계속 감행하고 있다. 남조선 여성 25명당 1명이 그 희생물로 됐으며 100만명이 자기의 존엄과 인권을 무참히 유린당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미국은)1962년에 괴뢰당국에 강요해 미군기지 주변지역들을 특별관광구로 설정하고 남조선 여성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였다”며 “1960년대에 미군기지들에서 감행된 성노예행위로 괴뢰패당은 국내총생산액의 25%를 충당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미군기지에 강제로 끌려가 여성으로서,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육체를 깡그리 짓밟힌 불우한 인생들, 미 행정부와 남조선 당국으로부터 사죄 한마디 들어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수난당한 여인들의 영혼이 아직도 한을 안고 배회하고 있는 것이 남조선사회의 진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통신은 또 “이와 같이 조선민족과 인류에게 역사에 있어본 적 없는 특대형 인권범죄를 감행한 미국이 EU의 일부 나라들과 일본 등을 내세워 골격을 만들고 맹종 맹동하는 성원국들을 추동해 대조선 인권결의를 통과시킨 것은 저들의 인권죄행을 가리고 음모와 날조로 세상 사람들을 기만하려는 철면피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미국이 저들의 특급범죄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이 인권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 자체가 역사에 없는 최대의 비화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우롱이고 기만”이라고 비판하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악랄한 반공화국 인권소동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